미혼남녀 2명 중 1명 "SNS에 연애 사실 공개 않아"

오수연 기자입력 : 2019-10-19 00:02
듀오, ‘SNS 연애 사실 공개’ 설문조사 진행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지난 1일부터 13일까지 미혼남녀 총 402명(남 194명, 여 208명)을 대상으로 '소셜네트워크(SNS) 연애 사실 공개’에 대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19일 밝혔다.

설문 결과, 미혼남녀 과반(51%)은 SNS에 자신의 연애 사실을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듀오 제공]

연애사실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는 ‘타인이 내 연애와 애인을 평가하는 것이 싫어서’(24.4%)가 가장 많았다. 이어 ‘싸우거나 이별할 때 난처할 것 같아서’(20%)가 2위, ‘보여주기식 연애하는 것 같아서’(15.6%)가 3위였다.

반대로 연애 사실을 공개한다는 응답자는 ‘애인을 자랑하고 싶어서’(23.9%) 연애 중임을 SNS에 알린다고 답했다. ‘연애를 인정받고 싶어서’(20.8%), ‘연인과 관계를 잘 유지하고 싶어서’(16.8%)라는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또 다른 답변으로는 ‘연인이 공개를 요구해서’(7.6%)도 있었다.

그렇다면 연인이 SNS에 연애 공개를 꺼린다면 미혼남녀는 어떻게 반응할까?

남녀 모두 ‘개인의 SNS일 뿐, 상관하지 않는다’(39.3%)고 답했다. 2위 답변인 ‘연인에게 섭섭함을 느낀다’(20.9%)는 응답률은 남성은 15.5%였지만 여성은 26%를 차지해 여성이 조금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기 좋은 SNS 연애 공개 커플 유형으로 자연스러운 일상을 올리는 커플(35.3%)이 1위를 차지했다.

듀오 관계자는 “요즘 미혼남녀는 자신의 연애 사실을 공개하는 수단으로 SNS를 이용한다”며 “연인을 자랑하고 싶고 연애를 인정받기 위해 SNS에 연애 사실을 공개할 수 있지만 지나친 사생활 침해 및 비방 글에도 노출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