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교수 '표창장 위조' 첫 재판

조득균 기자입력 : 2019-10-18 14:38

서울중앙지방법원은 18일 오전 11시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의 1회 공판 준비기일을 심리했다. [사진=연합뉴스]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겸심 교수에 대한 재판 절차가 시작됐다.

본재판에 앞선 공판준비기일이어서 정 교수는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예견됐던대로 사건 관련 자료의 열람과 복사 등이 쟁점이었다.

재판에서 정 교수측 변호인단과 검찰은 피고인 방어권 침해 여부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정 교수 변호인은 공판 준비를 위해 내용을 검토해야 하는데 검찰에서 자료를 제공하지 않는다며 사건기록의 열람, 복사를 신청했다.

반면  검찰은 관련 사건 수사에 중대한 지장이 있다면서 방어권 행사에 지장이 없도록 관련 수사를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