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관계 냉랭한데…18년째 고(故) 이수현 학생 추모 발길 이어져

윤상민 기자입력 : 2019-10-18 07:00
일본 ‘LSH아시아장학회’, 16일 장학금 수여식 열어 박종찬 글로벌비즈니스대학장 참석해 감사 인사 전해

제18회 LSH아시아장학회 장학금 수여식에서 한일 양국 참가자들이 고(故) 이수현 씨를 기리는 묵념을 하고 있다.[사진=고려대]

최근 한-일 양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냉랭한 관계가 지속되는 가운데, 일본에서는 18년째 국경을 초월한 한국인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4시 도쿄도 지요다구 주부회관 프라자에후에서 제18회 LSH아시아장학회 장학금 수여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상호 고려대 입학홍보처장, 박종찬 글로벌비즈니스대학장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박종찬 고려대 글로벌비즈니스대학장은 김영 고려대 세종부총장을 대신해 “한일 외교의 가교가 되기를 바랐던 고(故) 이수현 군의 뜻은 오늘날 LSH아시아장학회를 통해서도 이어져, 여러 학생이 학업을 지속하고 꿈과 희망을 키워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이 자리에 모인 유학생 여러분께서 오늘 받은 이 감사와 기쁨을, 그리고 이수현군의 정신을 반영해 훗날 다시 사회에 되돌려 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학장은 “각자 관심 있는 분야에서 최고가 돼, 한일 양국의 발전에 이바지하는 훌륭한 리더가 되어주시길 기대한다”며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이 줄어드는 이 시대에, 아름다운 청년 이수현 군의 희생정신과 용기가 보다 많은 이들에게 기억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고(故) 이수현의 이름을 딴 LSH아시아장학회는 지난 2002년 1월 26일 정식 출범해 생전 못다 이룬 故이수현의 꿈과 부모님의 뜻을 이어 장학회를 운영하고 있다. LSH아시아장학회에서는 매년 50여 명씩, 지금까지 900여명의 아시아 출신 유학생을 지원했다.

고(故) 이수현 씨는 고려대 경상대학 무역학과에 1993년에 입학했다. 운동과 음악을 좋아하는 활발한 성격으로, 전공과목인 ‘지역연구’ 수업을 들으며 일본의 경제·문화·사회에 흥미를 느꼈고, 특히 ‘우리나라와 일본의 무역 관계’에 관심을 가졌다.

일본을 직접 체험하고 싶었던 그는 4학년 1학기를 마친 후 일본 유학길에 올랐다. 도쿄 아카몽카이 일본어학교에 입학한 그는 유학동기서에 ‘한국과 일본 두 나라의 교역과 문화교류에서 확실한 제1인자가 되고자 한다’는 뚜렷한 목표를 적어낼만큼 매번 최고의 성적을 기록했다. 학업에 열중하면서도 생활비 마련을 위해 신오쿠보역 앞의 PC방에서 아르바이트도 병행했다.

지난 2001년 1월 26일 저녁. 그날도 평소와 다름없이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기숙사로 돌아가기 위해 신오쿠보역에서 전철을 기다리던 중, 술에 취한 일본인이 선로로 추락했고, 이수현 교우는 이를 보자마자 선로로 뛰어들었다.

근처에 있던 일본인 시키네시로 씨도 선로로 내려와 취객을 구조하려고 도왔지만 빠르게 진입하는 열차를 피하지 못했고, 결국 세 명 모두 숨졌다.

스물여섯의 짧은 생을 마감한 한국인 유학생 아름다운 청년 ‘고(故) 이수현’의 숭고한 희생은 한국과 일본 사회에 커다란 파장을 일으켰으며, 18년이 훌쩍 넘은 지금까지도 감동 사연으로 회자되고 있다.

LSH아시아장학회 장학금 수여식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신오쿠보역에서 헌화식이 열렸다.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도 2003년부터 매년 5월 고(故) 이수현 추모식을 개최하며 그의 뜻을 기리고 있다. 故이수현 씨 부모님의 기부금액으로 지금까지 65명의 장학생들이 수혜를 받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