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련, 한독상의와 히든챔피언 육성 협력

김태림 기자입력 : 2019-10-17 15:09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오른쪽)과 김효준 한독상공회의소 회장.[사진=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제공]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17일 서울 마포구 대흥동 중견련 대회의실에서 한독상공회의소와 ‘중견기업 육성 및 교류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협약식에는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과 김효준 한독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최희문 중견련 상무, 이충열 명문장수기업센터장, 수잔네 뵈얼레 한독상공회의소 부대표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중견기업 차세대 리더 교류 협력을 강화해 대를 이은 명문 장수기업으로 발전하는 전략을 공유하고, 아우스빌둥(Ausbildung)을 비롯한 우수 산업인력 육성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아우스빌둥은 일과 학습을 융합한 이원화 진로 교육 시스템이다. 독일이 제조업 강국으로 발돋움 한 성공 비결 중 하나로 꼽힌다. 히든챔피언기업(강소기업)에 아우스빌둥을 통해 양성된 전문 인력이 유입되고, 이들이 기업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발전시켜 나가는 선순환 구조다.

반 부회장은 “한국과 독일의 경제 협력과 교역 증진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온 한독상공회의소와의 공고한 협력을 바탕으로, 중견기업 발전과 양국의 호혜적 성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