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지문인식 오작동 원인 파악 완료…SW 패치 배포 예정"

백준무 기자입력 : 2019-10-17 11:33

서울 종로구 KT스퀘어 외벽에 설치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광고판.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한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에서 선보인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인식이 오작동을 일으킨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삼성전자는 이른 시일 내 소프트웨어 패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7일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문인식 오류의 내용과 원인에 대해서 현재 파악을 마친 상황"이라며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로, 조만간 설명과 함께 패치를 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국내 정보기술 커뮤니티 등에서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의 전면에 투명 실리콘 케이스를 씌울 경우 내장형 지문인식 센서가 무력화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사전에 등록되지 않은 지문이라도 실리콘 케이스 위에 손을 가져다 대면 잠금이 풀리기 때문이다. 

특히 삼성페이나 은행 애플리케이션 등 상당수의 금융 서비스가 지문인식을 본인 인증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치명적인 금융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업계 일각에서는 지문인식 센서 오작동 원인이 초음파의 난반사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삼성전자의 경우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에 초음파를 활용한 퀄컴의 지문인식 센서를 탑재하고 있다. 기존 광학 지문 스캐너가 사진을 찍어서 지문을 확인하는 것과 달리 소리를 사용해 사용자의 지문을 3D 형상으로 만들고 판독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지문인식 센서가 있는 부분을 실리콘 케이스로 덮을 경우 실리콘 케이스의 표면에 초음파가 부딪혀 흩어지면서 지문을 오인식할 경우가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반면, 갤럭시S10 출시 초기에 지문인식 성능이 떨어지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4월 삼성전자가 배포한 패치가 문제를 일으키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