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본격 추진 신호탄

박흥서 기자입력 : 2019-10-16 14:35
인천도시공사, 보상설명회 개최

인천도시공사 전경[사진=인천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사장 박인서)는 16일 서구청 대강당에서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보상설명회를 개최했다.

지난 9월 27일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지정이 확정 고시됨에 따라 본격적 사업추진 및 보상절차에 앞서 주민들의 궁금증 해소와 소통을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이번 보상설명회는 사업지구 내 편입되는 토지 및 지장물건 소유자, 이해관계인 등 지역주민 250여 명이 참석하는 등 많은 관심 속에 진행됐으며, 보상추진일정, 보상전반에 대한 질의응답이 폭넓게 이뤄졌다.

특히 별도 상담부스를 마련하여 적극적으로 보상 및 사업관련 상담을 실시한 결과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최상옥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019년 4월부터 주민대책위, 사업시행자, 인천시, 인천서구가 함께 정례회의를 6차례 진행하는 등 지속적으로 소통해왔으며, 주민들이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아울러 검암역세권 사업도 주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성공적인 사업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은 2018년 국토교통부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 발표에 포함된 사업으로, 2024년까지 서구 검암동·경서동 일원 79만3253㎡에 7000호의 공동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도시공사는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기본조사 등 본격적인 보상업무에 착수할 계획이며, 빠르면 2020년 6월경 협의보상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의원 보상1팀장은 “앞으로도 주민들과의 밀접한 소통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주민갈등을 최소화함으로써 보상업무를 원활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