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실명제' 찬성 여론 많아..국민 청원도 등장

윤정훈 기자입력 : 2019-10-16 14:22
국민 10명 중 7명은 인터넷(온라인) 댓글 실명제 도입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지난 1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댓글 실명제 도입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응답자의 69.5%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인터넷 댓글 실명제 도입에 '매우 찬성'한다는 응답이 33.1%, '찬성하는 편'이 36.4%였다. '반대'라는 답변은 24.0%였고, '모름 또는 무응답'은 6.5%였다.

리얼미터는 인터넷 댓글 실명제 도입에 대해 거의 모든 지역, 연령층,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 찬성 여론이 대다수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사진=리얼미터]



이런 가운데 인터넷 실명제에 대해서 국민 청원도 등장했다. 가수 설리의 죽음에 악성 댓글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말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 청원자는 "너무 늦었지만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행동한다"고 했다. 현재 이 청원에는 1100여명이 동의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