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美 관세 타격 못 피했다...9월 수출입 '뚝'(종합)

최예지 기자입력 : 2019-10-14 15:18
중국 9월 수출 1년 새 3.2%↓, 수입 8.5%↓...대미 수출 10.7%↓수입 26.4%↓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극에 달했던 지난 9월 중국의 수출 실적이 시장 예상치보다 크게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중국의 9월 수출액이 달러 기준으로 3.2% 줄었다. 시장 예상치(-3%)와 전달치(-1%)에 한참 못 미치는 결과다. 월간 감소폭으로는 지난 2월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컸다.

다만 같은 기간 수입 역시 전달치(-5.6%)와 시장 예상치(-5.2%)를 웃도는 감소세(-8.5%)를 보이면서 중국의 9월 무역수지는 396억5000만 달러(약 46조9099억원) 흑자로 그 규모가 전달보다 14%가량 증가했다.
 

[자료:해관총서]

위안화 기준으로는 같은달 수출이 0.7% 줄고, 수입은 6.23% 감소했다. 그 폭이 수출은 전월치와 예상치를 웃돌았고, 수입은 밑돌았다.
 

[사진=아주경제DB]

9월에는 미국과 중국이 관세 폭탄을 서로 주고받으며 무역전쟁이 극에 달했던 때다. 미국은 9월 1일부터 연간 11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3200개 품목에 새로 15%의 추가 관세를 부과했고, 중국도 '맞불 조치'로 750억 달러어치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를 매겼다.

최근 미국과 중국이 15개월 동안의 무역전쟁 끝에 처음으로 '부분합의(스몰딜)'에 도달했지만 미국 내에서는 불만이 커지고 있다. 정작 핵심 의제를 배제한 채 합의했고, 기존 관세는 여전히 유효하며 추가 인상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이유에서다. 

블룸버그통신은 "이같은 수출 약세로 중국 경제에 더 큰 부담이 될 것"이라면서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은 3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중국의 3분기 성장률이 6.1%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중국의 성장률은 1분기 6.4%, 2분기에는 6.2%를 기록했다.

리쿠이원 해관총서 대변인은 "최근 미·중 무역협상에서 우호적인 결과를 도출했지만 미국과의 무역갈등이 중국의 무역에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장기화한 무역전쟁의 여파로 올해 1∼3분기 미·중 무역도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월 중국의 대미 수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7% 감소했다. 같은 기간 중국의 미국산 제품 수입도 26.4% 줄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