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민주당, 검찰개혁안 본회의 상정...‘조국 정국’ 물타기 꼼수”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0-14 10:53
"국회 파행 불사하는 엉뚱한 꼼수 즉각 중단하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더불어민주당이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을 동시에 순차적으로 처리하기로 한 당초 합의를 깨고 이달 안에 공수처법 등 검찰개혁법안부터 처리해야 한다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 마디로 자신들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는 ‘조국 정국’에 물타기를 하기 위해서 치졸한 꼼수를 부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조국 비호에 올인하며 검찰 수사를 방해하다 못해 지금까지 어렵게 끌고 온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들마저 뒤죽박죽으로 만들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하루라도 빨리 공수처법을 통과 시켜 조국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중단시키고 싶은 생각이겠지만, 바로 그것 때문에 야당은 민주당의 꼼수에 동의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순리에 따르지 않고 문희상 국회의장을 압박해 공수처법 등 검찰 개혁법안을 먼저 본회의에 상정한다면 결국 선거법과 공수처법 모두 통과는 안 되고 국회만 난장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검찰개혁을 위해 할 일은 엉뚱한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가지고 평지풍파를 일으키는 일이 아니라 조국 장관 해임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는 일”이라며 “조국 비호를 위해 국회 파행을 불사하는 엉뚱한 꼼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검찰개혁법안 관련 회견하는 오신환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검찰개혁법안 우선 처리 추진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