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파업 사흘째 열차 운행률 75.2%…파업 참가율 33.1%

노경조 기자입력 : 2019-10-13 15:06

경부선 KTX. [사진=코레일]


전국철도노동조합(이하 철도노조)이 파업에 돌입한 지 사흘째인 13일 열차 운행률은 평시 대비 75.2%에 머물 전망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이날 오전 11시 기준 KTX와 일반열차, 광역전철 각각 68.2%, 61.4%, 82.0%의 운행률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화물열차 운행률은 36.4%다.

파업이 종료되는 오는 14일(월요일)에는 열차 운행률을 99.9%(2232대 중 2230대 운행)까지 끌어올려 출·퇴근에 불편이 없도록 한다는 게 코레일의 설명이다.

지난 11일부터 시작된 이번 파업에서 철도노조는 임금 인상과 인력 충원,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 KTX·SRT(수서고속철도) 통합을 요구하고 있다.

출근 대상자 1만9193명 가운데 6345명이 파업에 참여 중이며, 12명은 현장에 복귀했다. 파업 참가율은 33.1%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