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회장 "인재들의 땀과 노력이 곧 LG의 미래"

김지윤 기자입력 : 2019-10-13 11:00
LG가 미래사업가로 육성 중인 100명 만나 격려 선제적·체계적 지원 약속···"도전, 응원하겠다"
"여러분의 성장을 위해, 그리고 우리의 고객을 위해 흘린 땀과 노력이 LG의 미래라는 걸 꼭 기억해 달라."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지난 11일 경기 이천에 위치한 'LG인화원'에서 미래사업가로 육성중인 그룹 내 100여명의 젊은 인재들을 만나 이같이 당부했다. 

올해 2월과 4월 한국과 미국에서 이공계 석·박사 과정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테크 컨퍼런스'를 열고 연구개발(R&D) 인재 확보에 나선 데 이어, 이번에는 그룹 내 인재들의 교육 현장을 찾아 격려하고 나선 것이다.

인공지능(AI)과 로봇 등 미래 사업 분야를 주도할 인재를 미리 키워놓지 않으면 장기적으로 기업의 성장을 장담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미래사업가는 LG그룹이 올해 초부터 새롭게 도입한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이 정착하는 데는 구 회장의 인재 육성에 대한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은 각사의 추천을 통해 선임 및 책임급의 인재 100여명을 미래사업가 후보로 선발해 육성하고 있다. 이들은 기존 업무와 병행해 새로운 과제와 임무 등을 수행한다.

예를 들면 AI,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신규 사업 발굴과 사업화 등을 직접 추진해볼 수 있다. 또 전문가로부터 사업가 마인드와 기술 교육도 받을 수 있다. LG그룹은 프로그램 참여자를 매년 초 선발을 통해 점점 늘려갈 계획이다.

구 대표는 이들과 만찬을 함께하며 "꿈을 크게 갖고 힘차게 도전하고, 더 큰 미래를 위한 성장에 집중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선제적이고 체계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그는 "사업가로서 필요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고, 의미 있는 그리고 용기 있는 도전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취임한 구 대표는 올해 들어 총수로서 LG의 미래 사업 구상에 가장 공을 들이고 있다. 

작년 하반기 취임 후 첫 현장 방문지로 선택했던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비롯해 평택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과 대전 LG화학 기술연구원 등 LG의 미래 성장을 위한 R&D 현장과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기업 벤처 캐피털인 LG테크놀로지 벤처스를 찾았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현재 자율주행, AI, 로봇,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바이오 등 그룹의 미래 준비 차원에서 신기술 및 역량 확보를 위해 13개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LG그룹 관계자는 "새로운 시도·변화에 대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실력있는 젊은 인재를 육성해 LG가 기존 관성을 깨고 새로운 성장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LG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