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 달인' 꽈배기 달인 '옥천찐빵' 가을의 열매 이것의 비법은? #은둔식달
다음
151
SBS '생활의 달인'에 공개된 만두, 김밥, 꽈배기 달인의 비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3일 재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는 만두의 달인 '향원만두', 김밥 달인 '처갓집 김밥', 꽈배기 달인 '옥천찐빵'이 소개돼 화제를 모았다.

만두달인으로는 충남 서산 경력 35년의 '향원만두' 유원동 달인이 소개됐다. 유원동 달인은 충남 서산시 명륜로에서 '향원만두'를 운영하고 있다. 향원만두는 30년 전부터 이미 지역민들에게는 유명한 곳이었지만 아쉽게도 오랫동안 문을 닫았다가 장장 20년 만에 재오픈을 하며 지역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곳의 만두의 강점은 풍부한 육즙이다. 바로 그 육즙의 비밀은 공기를 원천 차단하는 달인만의 고기 숙성방법이다. 또한 소금 대신 함초를 끓인 쌀뜨물을 사용해 만두피를 빚는 게 특징이다.

향원만두는 충남 서산시청에서 멀지 않은곳에 있다. 

찐빵과 꽈배기의 달인으로는 충북 옥천군 옥천읍 최춘희 달인이 소개됐다. 최춘희 달인을 딸과 함께 ‘옥천찐빵’을 운영하고 있다.

달인의 찜빵을 맛볼 수 있는 ‘옥천찐빵’은 옥천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다. 

달인의 찜빵은 작두콩을 사용해 밀가루 특유의 텁텁한 냄새를 잡아준 것이 특징이다. 천연 조미료 역할을 하는 배춧잎을 사용해 감칠맛을 내는것도 달인만의 비법이다. 여기에 으깬 두부, 옥수수 알갱이를 섞은 뒤, 은행과 꿀을 섞어 졸인 은행 조림도 옥천찐빵만의 비법으로 소개됐다.

꼬마깁밥의 원조로는 전북 익산시 경력 28년의 나용주, 박정숙 달인이 소개됐다. 

나용주, 박정숙 달인은 꼬마김밥이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전인 90년대부터 꼬마김밥으로 손님을 끌며 숨겨진 맛집으로 자리잡았다.

달인의 김밥은 그 크기뿐 아니라 속 재료도 확실히 남다르다. 김밥의 베이스가 되는 밥은 연근을 무려 3일간 숙성시키고 가장 적절한 간을 내기 위해 소금까지 직접 만들어 쓴다. 사과, 다시마, 대파, 표고버섯 등을 넣어 직접 만든 소금은 밥의 감칠맛을 더해준다. 

김밥의 성지로 불리우는 '처갓집 김밥'은 익산시청본청 근처에 있다. 

 

[SBS '생활의달인'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