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윤석열 접대 논란에 "파악 안 할 수 없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11 09:49
대검 "완전한 허위 사실…민정수석실 검증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 "(사실 관계를) 파악 안해볼 순 없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기사를 불신한다는 건 아니지만 제 상황에서 제가 대답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관련 의혹에 대해 "전 들었던 게 없다"고도 했다.

앞서 '한겨레'는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대검찰청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없는 음해에 대하여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고 했다.

이어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다"고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