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리랑카 월드컵 예선전, 시청률 10% 넘어…야구보다 축구 더 많이 시청

윤경진 기자입력 : 2019-10-11 08:45
MBC가 지난 10일 오후 08시부터 생중계 방송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경기 시청률이 전반전 후반전 모두 10%를 돌파했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야구 중계방송 시청률은 5% 정도였다.

이날 대한민국과 스리랑카 경기 시청률은 전반전 10.1%, 후반전 12.3% (TNMS, 전국)을 기록했다. 방송 시간대가 겹치는 SBS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 키움 히어로즈:LG 트윈스’ 중계방송 시청률 5.1%를 기록했다.
 

10일 오후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에서 손흥민이 교체돼 나가기 전 김신욱에게 주장 완장을 넘겨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경기는 우리나라 대표팀과 스리랑카 경기로 우리나라 대표팀이 8대0으로 대승을 거뒀다. 야구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 키움:LG’ 경기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LG트윈스를 10대 5로 크게 이겨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스리랑카를 이긴 우리나라 대표팀은 다음 경기로 북한팀과 경기를 치른다. 다음 경기는 10월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