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서 한국의 전통과 미래가 한 자리에, ‘2019 한옥문화박람회’ 개최

(경주) 최주호 기자입력 : 2019-10-10 16:55

경주에서 10일 ‘함께 만들어가는 新한옥문화’ 라는 주제로 2019 한옥문화박람회가 열렸다. [사진=경주시 제공]

국내 대표 한옥도시인 경북 경주에서 10일 ‘함께 만들어가는 新한옥문화’ 라는 주제로 2019 한옥문화박람회가 개막했다.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번 박람회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국토교통부, 경상북도, 경주시가 주최하고 HICO가 주관해 10~13일까지 나흘간 열리며 한국관광공사, 대한건축사협회, 대한건축학회,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등이 후원기관으로 참여해 공히 대한민국 대표 한옥전문 전시회로 개최된다.

한옥문화박람회는 한옥산업관과 한옥문화관으로 구성되며, 한옥산업관에서는 전통한옥의 기술과 자재, 더불어 신한옥에 활용되는 신기술과 신자재까지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옥문화관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백산 김정옥 사기장의 도자기 전시와 경상북도무형문화재 김범식 대목장의 전통한옥모형 전시, 한국고미술협회 고가구 전시 등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직접 볼 수 있고, 전통매듭공예 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도 있어 누구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부대행사로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건축도시공간연구소 국가한옥센터가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한옥공모전 시상식 및 사진전’에서는 우리 한옥의 우수사례와 함께 한옥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확인할 수 있다.

한옥관련 종사자부터 일반인까지 이해하기 쉬운 ‘찾아가는 한옥 포럼’, ‘한옥, 어디까지 알고 계세요?’ 등 다양한 한옥 관련 세미나들도 개최돼 한옥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2019 경상북도 건축대전’과 ‘제24회 경상북도 옥외광고 디자인 공모전’이 10~12일까지 경주화백컨벤션센터 3층에서 동시 개최돼 경상북도 건축문화상, 학생 작품공모전, 광고디자인 공모전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한옥문화박람회 개최로 한옥의 전통적인 가치를 지키면서도 현대와도 조화되도록 발전해 한옥이 더욱 친숙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경주시가 한옥문화 산업의 중심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