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해마로푸드, 맘스터치로 ‘안주 가정간편식(HMR)’ 시장 출사표

이서우 기자입력 : 2019-10-10 18:41
대박 신화 일군 정현식 해마로푸드 회장, 사업다각화 서브 브랜드 '붐바타'·아이스크림 브랜드 성패 주목

정현식 해마로푸드서비스 회장 [사진=해마로푸드]



치킨 전문점 ‘맘스터치’로 대박을 낸 해마로푸드서비스(이하 해마로푸드)가 사업 다각화에 나섰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해마로푸드는 맘스터치 등을 통해 쌓은 육계 가공업 강점을 살려 안주류 냉동 가정간편식(HMR)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국내 냉동 안주 HMR 시장 규모는 2016년 195억원에서 올해 1000억원 이상으로 커질 전망이다. 해당 시장 1위 브랜드는 대상 ‘안주야(夜)’다. 대상은 2016년 안주야를 처음 선보인 이후 2년 만에 누적 판매량 1500만 개를 돌파했다.

대상 안주야는 출시 초기 논현동 포차 스타일의 ‘무뼈닭발’ ‘불막창’ ‘매운껍데기’ 3종에 불과했지만 현재 ‘곱창전골’ ‘모듬술국’ 등 총 20종까지 제품군을 확대했다. 점유율은 시장 조사기관 닐슨 기준 무려 50%를 넘는다.

해마로푸드는 2018년 9월 충북 진천 공장에서 닭발과 닭강정 등 안주류 제품 4종을 시범 출시했다. 편의점 등에 납품하는 닭고기 반찬을 가공하는 용도인 원적외선 기계를 통해 HMR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안주류와 이미 선보인 삼계탕 HMR 등을 함께 선물세트로 구성하고, 설·추석 명절 시장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그런데 시범용 제품까지 내놓고 1년이 지난 현재까지 HMR 사업을 확대하지 못한 데는 이유가 있다. 대상 등 기존 대기업들이 시장을 선점했을 뿐더러, 지난해 ‘곪은 닭발 유통’으로 파문이 일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관련 업체들을 전수조사해 아직은 몸 사릴 때라는 판단에서다.

정현식 해마로푸드 회장이 ‘맘스터치’ 성공에 취해 ‘카페베네’ 전철을 밟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국내 토종 커피 프랜차이즈로 성공 신화를 쓴 카페베네는 외식브랜드 ‘블랙스미스’, 제과점 ‘마인츠돔’, 헬스 앤드(&) 뷰티스토어 ‘디셈버24’ 등 무분별한 사업 다각화로 회생절차(법정관리)까지 들어갔다가 2018년 10월에서야 수익성 개편에 나설 수 있게 됐다.

해마로푸드 창업주인 정현식 회장의 이력을 봐도, 그가 ‘문어발식 사업’으로 무리수를 두고 있다는 지적이 나올수밖에 없다.

정 회장은 1986년 사원으로 베스킨라빈스에서 근무를 시작한 뒤 1993년 대한제당 그룹, TS 푸드앤시스템 본부장(파파이스 사업부)을 거쳤다. 이후 2004년 TS 해마로 맘스터치 사업부가 해마로푸드서비스로 법인분리하면서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2017년부터 해마로푸드 회장직을 역임 중이다

현재 해마로푸드는 이탈리아 화덕피자를 중심으로 하는 맘스터치의 서브 외식 브랜드 ‘붐바타’부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017년 3월 첫선을 보인 붐바타는 직영점 위주로 운영하면서 1년 뒤인 2018년 6월에서야 본격적인 가맹점 모집을 시작했다. 당시 해마로푸드서비스는 무려 25억원을 들여 붐바타 청년 창업을 지원한다고 대대적으로 발표했다.

또 다시 1년이 흐른 2019년 현재까지 회사가 직접 운영하는 3개점을 제외하면 일반 점주가 운영하는 점포는 단 8개에 불과하다. 그마저도 해당 청년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점포를 개설했는지 여부는 본사에서 밝히지 않았다.

주력인 육가공, 치킨과 거리가 먼 아이스크림 브랜드 개시도 실패했다. 졍현식 해마로푸드 회장의 주도로 영국 고급 브랜드로 알려진 '매그넘'을 운영하던 자회사 카펨을 만들고 본격적인 가맹사업을 구상했지만, 설립과 거의 동시에 정리했다. 매그넘 브랜드 중단에 따른 일회성 비용은 지난해만 10억원에 달한다.

해마로푸드는 해외 사업도 신통치 않다. 이미 맘스터치 브랜드 설립 초기에 중국에서 쓴맛을 보고 철수했다. 미국은 지분 100%로 법인을 설립해 진출했지만 1년 만에 폐점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해마로푸드가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해외법인 베트남과 미국은 올 상반기 모두 손실을 냈다. 맘스터치 외에는 해마로푸드에서 수익을 내는 사업이 사실상 없는 셈이다.

해마로푸드 관계자는 “안주 HMR은 이르면 이달 말부터 공식 온라인몰에 입점할 것”이라며 “지난해 실험한 후 시장 상황을 검토하느라 출시가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