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성윤모 산업 장관 "ESS 발화 원인 밝혀내겠다"

노승길 기자입력 : 2019-10-07 13:51
산업부 국감서 ESS 화재 공방…"정부, 화재 사고 원인도 파악 못 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7일 "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 화재 사고 관련 민관합동 사고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발화 원인과 여러 의문을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ESS 화재의 원인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여야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화재 원인 조사 결과와 대책 발표 후에도 전국에서 화재 사고가 끊이지 않는 ESS가 국정감사에서도 논쟁거리로 떠올랐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7일 오전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부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전국 ESS 설치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50여개가 백화점, 지하철역, 병원, 대학, 경기장, 대형쇼핑몰, 도서관,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중 일부 시설은 화재 사고 당시 가동 중단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ESS(Energy Storage System)는 생산된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내보내는 장치다. 밤이나 바람이 없는 날 등 태양광과 풍력이 전기를 생산할 수 없을 때도 전력을 공급할 수 있어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필수다.

정부는 2017년 8월부터 1년 9개월간 ESS 설비에서 23건의 발생하자 지난해 말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ESS에 대해 가동중단을 요청했다.

지난 1월에는 민간사업장에도 별도의 전용 건물이 설치돼 있지 않으면 원칙적으로 가동을 중단해달라고 요청했고, 별도의 전용 건물에 설치된 경우에는 최대 충전율이 70%를 넘지 않도록 운전해달라고 권고했다.

산업부는 지난 6월 11일 ESS 화재 원인 조사 결과와 안전대책을 발표했지만, 이후에도 충남 예산과 강원 평창, 경북 군위에서 또 불이 났다.

윤 의원은 "국민들이 시한폭탄을 끼고 사는 상황"이라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LG화학 배터리의 안전성을 문제 삼았다.

이 의원은 ESS 사고 원인과 정부 조사 발표를 분석한 결과, LG화학 배터리의 화재 사고 건수는 총 14건으로 전체 화재 26건의 54%를 차지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14건 화재는 모두 2017년 2분기부터 4분기 동안 LG화학 중국 난징(南京)공장에서 만들어진 초기 물량으로 확인됐다. LG화학 제품 화재 중 2018년 이후에 생산된 제품은 단 한 번도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다.

이 의원은 "만약 열악한 설치환경과 배터리 시스템의 문제가 아닌 PCS 등의 문제였다면 2018년 이후 제품에는 왜 단 한 번의 화재도 일어나지 않았는지 합리적인 의심이 가능하다"며 "특정 시기에 만들어진 LG화학의 배터리 제품에 확실히 문제가 있다고 말해도 무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무소속 이용주 의원 역시 "LG화학에서 특정 시기에 만든 제품에 대해 정부가 비공개로 리콜 요청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물었다.

성 장관은 "ESS는 최종 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법적으로 리콜 대상이 아니다"라며 "기업이 자발적으로 사후 관리에 나선 것을 편의상 리콜로 부르면서 오해가 발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ESS 화재 사고 관련 조사 회의록을 보면 부실하기 짝이 없다"며 "발화 원인도 미상으로 나와 있다. 원인을 몰라 대책도 못 세우는 것"이라고 재차 지적했다.

성 장관은 "조사위는 ESS 배터리 화재 원인에 대해 배터리 시스템 결함, 전기충격에 대한 보호 체계 미흡, 운용환경관리 미흡, ESS 통합관리 체계 부재 등 4가지로 유형으로 분류했다"며 "이에 대한 대안도 발표한 바 있다"고 답했다.

이어 "최근에 발생한 3건의 ESS 화재는 조사위의 조치 이후 화재가 발생하면서 관련 데이터가 남아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에너지저장장치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