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갤러리] 중국, 건군 70주년 맞아 톈안먼(天安門) 광장에서 대규모 열병식 거행

김세구 기자입력 : 2019-10-01 13:56
전 지구 타격가능 둥펑-41 등 신무기 등장

[신화=연합뉴스]

중국이 건군 70주년을 맞아 톈안먼 광장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을 거행했다.
 

[로이터=연합뉴스]

[AP=연합뉴스]

이날 열병식에는 시진핑 주석을 포함해 중국 지도부 전원이 참석했으며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까지 참석해 무게감을 더했다.
 

[AP=연합뉴스]

시진핑 주석은 "지난 70년 동안 인민들이 한마음으로 분투해 괄목할 성과를 이뤘다"면서 "어떠한 힘도 우리 위대한 조국의 지위를 흔들 수 없으며 중국 인민과 중화민족의 앞으로 나아가는 발걸음을 막을 수 없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이날 열병식에는 중국군의 최신식 무기가 대거 나와 군사 강국의 면모를 드러냈다.
 

[AP=연합뉴스]

1일 오후 신중국 건국 70주년 기념일을 맞아 베이징(北京) 톈안먼(天安門) 광장에서 열린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에 최신형 ICBM인 둥펑-41이 등장했다   [연합뉴스]

미국 본토 등 전 세계를 타격할 수 있는 둥펑(東風·DF)-41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항공모함 킬러인 DF-100 초음속미사일, 항공모함 킬러YJ-18A 대함 크루즈 미사일 등이 선보였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중국 최신예 스텔스기인 전투기 젠(殲·J)-20, 대형수송기 윈(運·Y)-20도 공개됐다.

 

[로이터=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80분간 진행된 열병식에는 중국군 육·해·공군과 유엔평화유지군이 연합해 구성된 59개 제대, 1만5천여명이 투입됐으며 군악대도 1천300명이 동원됐다.

 

[신화=연합뉴스]

톈안먼 광장에서는 1949년 10월 1일 신중국 건국 기념 열병식을 시작으로 국경절 열병식 14차례, 2015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석했던 항일 전쟁 승리 기념일 열병식 등 15차례 열병식이 열린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