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화보] '위안부 발언 파문' 류석춘 교수, 선글라스 끼고 인사위 출석
다음
18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연세대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가 3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본관에서 열린 인사위원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의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위안부 매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가 30일 교원인사위원회에 출석해 1시간30분가량 소명했다.

류석춘 교수는 이날 오전 10시23분쯤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언더우드관 교무처에 출석했다. 선글라스를 끼고 나타난 류 교수는 취재진에 여러 질문에 "드릴 말이 없다"는 말만 남기고 인사위에 참석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