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성과·전문성 검증된 차세대 리더 전진배치…변화와 안정 동시에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9-23 14:38
실적부진·사고 등 문책성 인사도
한화그룹의 7개 계열사 신임 대표이사가 내정됐다. 전문성이 검증된 차세대 리더를 전진 배치해 세대교체를 추진하는 동시에 성과를 중심으로 한 인사원칙을 반영해 변화와 안정을 꾀했다는 평가다.

23일 한화그룹은 ㈜한화 기계부문, 한화테크윈, 한화정밀기계, 한화케미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첨단소재부문, 한화에너지 등 한화 7개 계열사 신임 대표이사 인사를 발표했다.

가장 두드러지는 분야는 방산·기계부문이다. ㈜한화 기계부문·한화정밀기계·한화테크윈 대표이사인 김연철 부사장은 이번 인사에서 유일하게 한화시스템 사장으로 승진했다. 그동안 맡았던 사업에서 실적이 검증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화 화약방산부문 대표이사를 맡고 있던 옥경석 사장은 기계부문 대표이사까지 겸직하게 됐다. 업계에서는 화약방산·기계·무역 등 3개 부문으로 나뉘어있는 사업부문이 재편될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아울러 안순홍 한화테크윈 영업마케팅실장은 전무로 승진하며 한화테크윈 대표이사로, 이기남 한화정밀기계 전무도 대표이사로 각각 내정됐다. 업(業)에 대한 전문성과 성과가 검증된 전문가들을 대표이사에 배치시켰다는 평가다.

지난 5월 한화토탈 대산공장 유증기 유출 사고와 관련해 한화토탈을 지배하고 있는 한화에너지 류두형 대표이사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의 첨단소재 부문 대표로 이동했다.

대신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정인섭 부사장이 한화에너지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정 신임 대표는 대우그룹 비서실, KPMG 컨설팅, 벽산건설 해외사업담당, 한화생명 해외사업팀장 등을 거친 글로벌 전략 전문가다.

한화케미칼의 경우 실적 부진으로 부회장 대표이사였던 김창범 부회장이 물러나고 사업총괄역을 맡고 있던 이구영 부사장이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김 부회장은 한화케미칼 이사회 의장과 대외 담당 역할만 수행한다.

이번에 내정된 7개 회사의 대표이사들은 각 사의 일정에 따라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된다.

한화는 “각 사가 영위하고 있는 업(業)에 대한 전문성과 성과가 검증된 전문경영인들을 대표이사로 포진해 차세대 산업을 이끌어나간다는 의지”라며 “대내외적으로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경영 내실화를 통해 미래 지속경영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왼쪽 위부터), 옥경석 (주)한화 기계 화약 방산부문 대표, 안순홍 한화테크윈 대표, 이기남 한화정밀기계 대표, 이구영 한화케미칼 대표, 류두형 첨단소재부문 대표,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 [사진=한화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