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증시 급등에 중국펀드 수익률 ‘고공행진’

이민지 기자입력 : 2019-09-22 13:53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중 무역분쟁 완화와 중국의 경기부양책 등에 힘입어 중국 증시가 급등하면서 펀드 수익률이 고공행진하고 있다.

2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국내에서 운용 중인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의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지난 19일 기준 중국펀드 172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은 26.09%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 펀드(0.16%)나 해외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19.52%)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해외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을 지역별로 봐도 중국 펀드는 북미(22.15%), 일본(9.43%) 등 선진국과 베트남(9.92%), 인도(1.99%), 브라질(14.64%) 등 여러 신흥국 펀드를 앞섰다.

중국펀드를 상품별로 보면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인 '미래에셋TIGER차이나A레버리지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혼합-파생재간접형)(합성)'(72.16%)과 '한국투자KINDEX중국본토레버리지CSI300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혼합-파생형)(합성)'(70.96%)은 연초 이후 수익률이 70%대에 달했다.

또 '미래에셋차이나본토증권자투자신탁 2(주식)종류S'(60.40%), '미래에셋차이나A레버리지1.5증권투자신탁'(53.63%), '삼성중국본토레버리지증권자투자신탁'(49.69%) 등도 높은 수익을 올렸다.

지난해는 중국 경기둔화 우려와 미중 무역분쟁 고조에 중국 증시가 부진한 흐름을 보이면서 중국 펀드의 연간 수익률이 평균 -24.10%로 부진했다.

반면 올해는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감, 지급준비율 인하를 비롯한 중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 등이 투자 심리 회복 요인으로 작용했다.

올해 들어 상하이종합지수는 지난 20일(3006.45) 현재까지 20.55% 상승했다. 지난 9일 종가 기준으로 3000선을 돌파한 후 3000선 안팎에서 등락을 보이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