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석춘 "위안부는 매춘부" 주장 반발한 여학생에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9-22 09:23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매춘부'라고 폄하한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이에 반발하는 학생들에게도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연세대 등에 따르면 류 교수는 최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도중 "(위안부 피해자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그러면서 "지금도 살기 어려운데 조금 일하면 돈 받는다는 매춘 유혹이 있다. 예전에도 그런 것"이라면서 "지금 (매춘 일을 하는 사람도) 자의 반 타의 반이다. 생활이 어려워서"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 여학생이 "위안부는 강제로 끌련간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류 교수는 " 궁금하면 (학생이 매춘을) 한번 해 볼래요? 지금도 그렇다. 너 와서 여기 매너 좋은 손님들이 술 먹고 가는 곳이니까 술이나 따르고 안주만 집어 주면 된다. 이렇게 시작한다"고 말했다.

한편 연세대 총학생회는 페이스북 긴급 공지를 통해 "류 교수의 발언을 강력하게 규탄한다.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류석춘 연세대 교수[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