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서귀포 앞바다까지…밤 10시 부산 근접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9-22 08:14
22일 밤사이 부산 앞바다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 제주·남부·동해안 매우 강한 비바람, 피해 대비해야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22일 오전 제주 서귀포 앞바다까지 접근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낮 동안 제주도 동쪽 바다를 지나 밤사이 부산 앞바다를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태풍의 길목 주변인 제주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에 따른 큰 피해가 예상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현재 타파는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했다.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에 달한다.

전날까지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세력이 강해졌다는 게 기상청 설명이다.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를 향해 북상하는 가운데 22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해안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간대별 예상 경로를 살펴보면 이날 정오 서귀포 남남동쪽 약 130㎞ 바다, 오후 6시 부산 남남서쪽 약 170㎞ 바다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어 23일 0시 부산 동북동쪽 약 140㎞ 바다, 같은 날 오전 6시 독도 동북동쪽 약 100㎞ 바다를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서귀포)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이날 오후 3시로 제주 동남쪽 90㎞ 거리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부산에 가장 가까운 때는 이날 오후 10시경 동남쪽 50㎞ 거리에 있을 전망이다.

현재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태풍 특보, 대부분 해상에는 풍랑 또는 태풍 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예상된다"며 "월파와 강풍으로 인해 해안과 섬 지역, 해안가 인근 내륙 등에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