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증시] 中협상단, 美곡창지대 방문취소...뉴욕증시 하락 다우 0.59%↓

이영노 기자입력 : 2019-09-21 05:24

[사진=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가 중국 무역 협상단이 미국 곡창지대 방문을 취소했단 소식에 하락세로 마쳤다.

다우지수는 직전 대비 160.33포인트(0.59%) 내려간 2만6934.46에 끝났다. S&P500지수는 14.80포인트(0.49%) 빠진 2991.99에, 나스닥지수는 65.21포인트(0.80%) 떨어진 8117.67에 마쳤다.

시장은 중국 협상단의 방문 취소 소식에 실망하는 모습이다.

당초 중국 협상단은 다음 주 미국 주요 곡창지대인 몬타나주를 방문할 예정이었다. 해당 지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지지층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갑작스러운 방문 취소 소식에도 불구하고, 이번 양국 실무진 협상으로 다음 달 예정된 고위급 회담의 성공 가능성은 한층 높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장에서 "중국과 (무역협상에서) 많은 진전을 거뒀다"고 밝혔다.

이번 실무진 협상의 핵심 의제는 농업, 지식재산권 보호, 위안화 환율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은 그 동안 지속적으로 중국에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늘릴 것을 요구해 왔다. 이에 대해 중국은 추가 관세 부과 연기 및 중국 화웨이에 대한 제재 완화를 잠정 합의안으로서 제시해 왔다.

다만, 이번 중국 측의 방문 취소로 잠정 합의에 대한 가능성은 한풀 꺾인 분위기다.

주요 경제지표 발표는 없었다.

유럽 주요증시는 영국 증시를 제외하곤 상승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직전 거래일 대비 11.50포인트(0.16%) 떨어진 7344.92으로 끝났다. 독일 DAX지수는 10.31포인트(0.08%) 상승한 1만2468.01을 기록했다. 범유럽지수 스톡스50은 18.74포인트(0.53%) 올라간 3571.39에, 프랑스 CAC40지수는 31.70포인트(0.56%) 뛴 5690.78에 각각 마쳤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