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경기부양 위해 법인세 파격 '감면'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9-20 21:11
"실효세율 25% 수준 근접할 것"...인도 증시 5% 급등 잇따른 경기부양책 이어져...금리도 네 차례 연속 인하
인도 정부가 침체 위기에 빠진 경제를 부양하기 위해 ‘법인세'를 대폭 감면한다고 밝혔다. 인도 증시는 곧바로 5%가량 급등하며 이에 화답했다.

20일 블룸버그 통신과 파이낸셜타임즈(FT) 등에 따르면 니르말라 시타라만 인도 재무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현행 30%인 국내 기업의 주요 법인세를 22%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밝혔다.

시타라만 장관은 각 법인이 부과금을 포함해 실제로 부담하는 세금 규모는 25.2%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시타라만 장관은 "이번 결정으로 정부가 포기해야 할 수익은 1조4500억 루피(약 24조3000억원)에 달한다"며 이번 조치는 신규 투자 활성화와 제조업 육성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도 정부의 파격적인 법인세 감면 조치가 발표되자 주식 시장이 곧바로 반응했다.

최근 고전을 면치 못했던 인도 대표 주가지수인 뭄바이 증시 센섹스(SENSEX)는 이날 정부 발표 직후 한때 전날보다 5% 이상 급등, 지수 3만8000선을 뚫기도 했다.

인도 정부는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6년 만에 최저 수준인 5.0%로 떨어지는 등 경제가 흔들리자 최근 잇따라 경기부양책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달 25일에는 주식양도 소득 관련 증세 및 '슈퍼리치' 증세 방침을 철회하면서 자동차 산업에 대한 대규모 지원책을 제시했다.

아울러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에 대한 세제 지원 확대, 기업 활동 규제 완화 등에 대한 방안도 발표했다.

인도중앙은행은 인도 연방정부에 1조7600억루피(약 29조5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수혈했고, 금리도 올해 4번이나 인하했다.

이달 들어서도 인도 정부는 수출기업 지원 방안, TV 핵심 부품 수입 관세 폐지 등 경제 활성화 대책을 계속 쏟아내고 있다.

 

니르말라 시타라만 인도 재무부 장관[사진=EPA·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