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달만에 일본 찾은 이재용 부회장, 럭비 월드컵 참관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9-20 18:3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수출규제 이슈 이후 두 번째로 일본을 방문했다.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20일 도쿄에서 개막한 '2019 일본 럭비 월드컵' 개회식과 개막전 참관을 위해 일본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의 럭비 월드컵 참관은 일본 재계 고위관계자로부터 초청을 받아 이뤄졌다. 이 부회장은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을 마치고 전날(19일) 새벽에 귀국했다가 업무를 본 뒤 저녁에 일본으로 출국했다.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대응 방안 모색 차원에서 지난 7월 7∼12일 일본에 다녀온 지 두 달여 만의 방문이다.

이 부회장은 럭비 월드컵 개회식 참석에 앞서 이날 삼성전자 일본법인 경영진으로부터 현지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중장기 사업 방향을 논의했다.

한편, 럭비 월드컵은 하계 올림픽, 축구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로 꼽히는 대규모 행사다. 지난 1987년에 시작해 올해 9회를 맞은 럭비월드컵은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올해 일본에서 개최됐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