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호 태풍 타파 경로 오키나와서 세력 키우고 있어…주말부터 한반도 영향권

윤경진 기자입력 : 2019-09-20 15:14
제17호 태풍 '타파'가 한반도로 북상하면서 주말부터 비바람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 타파가 20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km 바다에서 시속 2km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농촌진흥청도 태풍의 영향으로 주말(21일)부터 비바람이 예상됨에 따라 피해 예방을 위해 사전 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풍 파타는 소형급에 속한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4m(시속 86km)로 기록됐다. 하지만, 19일과 비교해 중심 기압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모두 커졌다. 태풍 파타의 북상 속도는 시속 2km로 느리지만, 오키나와 일대 해수 온도가 28도 이상으로 높아 태풍의 규모가 커지고 있다. 태풍 파타는 속도를 내 북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22일에는 태풍의 세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반도 향해 북상하는 태풍 '타파' [사진=연합뉴스]

태풍 파타는 20일 21시쯤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30km 해상, 21일 21시경에는 오키나와 북서쪽 약 310km 해상에 있을 것으로 보이며, 22일 9시에는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220km 해상을 지나 제주도 동쪽 바다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날 21시에 부산 남남동쪽 약 50km 해상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태풍 파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과 동해안, 제주도에 많은 비와 강풍이 예상된다.

농진청은 태풍 파타와 관련해 "이번 태풍은 강한 비를 몰고 올 것으로 전망돼 침수 피해도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물이 잘 빠지도록 미리 물길 정비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