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2019 이성문화축제 본격 막 오른다'

(하남)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9-20 11:25

[사진=하남시 제공]

경기 하남시(시장 김상호)가 시 승격된 30주년을 맞아 하남대표 문화재인 ‘이성산성’을 테마로 오는 28~29일 양일간 미사리경정공원과 이성산성에서 ‘2019 하남이성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온조왕이 하남에 위례성을 쌓고 건국한 백제의 역사·문화 정신을 바탕으로 하나 되는 정체성 확보를 위해‘시민이 행복하고 시민이 좋아하는’공연과 체험프로그램으로 시민문화 참여의 대표 축제로 기획됐다.

의전 없이 시민300명과 함께 테이프커팅으로 시작되는 이번 축제의 컨셉은‘4有4無’로 기존 축제 형식에서 벗어나 의전, 립싱크가수, 쓰레기, 공연관람 의자를 없앴다. 또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 외에 역사생태투어, 유물관람, 체험 등의 배울거리를 가미하여 즐거움을 더한다.

축제 메인이벤트로 백제 전통문화를 모티브로 이성산성 복원의 시민들의 염원을 담아 발굴 ▷복원 ▷축성체험 ▷복원기원공연 4단계 스토리로 구성하며 단계별 주제로 체험과 공연, 전시, 학습(학술)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축제 콘셉트는 4가지 스토리(발굴, 복원, 축성체험, 복원기원공연) 기반 문화예술축제로 3가지 프로그램에 총 40개 공연팀이 참석하고, 4개의 문화재 전시 홍보프로그램에는 30개의 체험프로그램과 33개의 먹거리와 60개의 홍보부스가 운영된다.

미사경정공원 수변행사장에서는 28일~29일 양일에 걸쳐 하남시 청소년·성인 동아리, 문화예술단체, 시민연합합창단, 시민오케스트라, 청년 공방 & 스타트업, 전통시장 등 지역문화 융합 컨버전스가 펼쳐진다.

대형 이성산성 성곽모양 설치미술 체험, 대규모 발굴 및 바닥화 체험, 가수 10cm의 축하 공연과 불꽃예술 퍼포먼스로 피날레를 장식한다.

김상호 시장은“이번 이성산성문화축제를 계기로 시 승격 30주년을 맞이하여 역사와 레저문화로 즐거운 하남이 완성되는 원년이 되길 기원하며, 찬란한 백제문화유산으로 시민이 하나 되어 화합하고 공존하는 도시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성산성과 관련된 역사적 사실과 유물 등을 현대적인 축제 콘텐츠로 담아내며‘1989년 제1회 이성문화제’로 시작된 역사·문화 축제를 한층 새롭게 선보일 이번‘2019 하남 이성산성문화축제’에 이목이 집중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