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동부제철, 판재류 미국 쿼터 면제 승인…수출 물량 확대

류혜경 수습기자입력 : 2019-09-19 15:25
美고객사의 석도강판 쿼터면제 신청, 미국 정부로부터 최종 승인 미국의 쿼터면제 허용 이후, 국내 철강업계 첫 수출 물량확대 사례
미국의 철강쿼터(수입물량 제한) 도입으로 대미(對美) 수출이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KG동부제철이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쿼터 면제’를 통해 대미 수출물량 확대에 성공했다.

KG동부제철은 지난해 말 미국 고객사 B사가 제출한 한국산 석도강판 쿼터면제 신청이 최근 미 상무부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국내 철강업체가 판재류(자동차·조선·가전제품 등에 쓰이는 강판) 분야에서 쿼터면제를 통해 미국 수출을 하게 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KG동부제철은 B사와 수주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석도강판 수출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쿼터면제를 통해 수출하게 될 물량은 5700톤이다. 올해 국내 철강업계 전체의 석도강판 대미 수출 쿼터 7만3000톤의 약 8% 수준이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4월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철강 수입품에 대해 25%의 고율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은 관세 대신 2015~2017년 연평균 수출물량의 70%에 해당하는 쿼터(수입물량 제한)를 부여 받는 조건으로 관세부과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8월 미국 내 생산량이 충분치 않거나 국가 안보상 필요한 품목에 한해 관세나 쿼터를 면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KG동부제철은 쿼터면제 물량 확보로 올해 미국시장에 총 6만7700톤 가량의 석도강판을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KG동부제철 관계자는 “쿼터 할당물량 6만2000톤을 모두 채운 뒤, 쿼터 면제 승인을 받은 5700톤을 연말까지 모두 수출할 계획”이라며 “내년에도 쿼터면제를 통해 대미 수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G동부제철은 지난 2일 KG그룹 계열사로 새 출발했다. KG동부제철은 재무상태 획기적으로 개선했으며 향후 대규모 신규 시설투자·수출경쟁력 강화· 연구·개발(R&D) 역량 강화 등을 통해 재도약에 나설 계획이다.


 

[사진 = KG동부제철]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