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삭발 릴레이 이주영·심재철 의원도 동참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9-18 11:04
범야권 인사 8명 삭발 참여…릴레이 계속될 듯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 부의장과 심 의원은 1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이후 삭발식을 진행했다.

앞서 심 의원은 회의에서 "대한민국의 근본은 자유민주주의와 법치다"라며 "우리 근본적인 정체성이 문재인 좌파 정권에 의해 질식사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좌파 정권은 자유를 삭제한 헌법 개정안을 시도하려다 좌절당했고 우리나라의 존망을 위협하는 김정은 핵 미살 위협에는 모르쇠로 일관했다"라며 "거기에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거짓말로 국민경제, 국가삶을 파괴했으며, 이제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장관에 임명해 법치도 짓밟았다"고 지적했다.

또 심 의원은 "조국은 위선, 불법 종합비리 세트다. 조국은 입시부정 비롯해 사학 이용한 재산빼돌리기, 사모펀드 이용한 뭉칫돈 속여먹기 등 국민의 염장을 질렀다"라며 조국 사퇴와 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오전 이 부의장과 심의원이 삭발에 동참으로써 10일 이언주 무소속 의원을 시작으로 11일에는 박인숙 한국당 의원·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이, 16일에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 17일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강효상 한국당 의원 등 총 8명이 삭발을 감행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 네번째부터)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