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화보] 아이콘 비아이(김한빈), '과거 반성하는 표정 포착'
다음
110
과거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가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과거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가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과거 마약 구매·흡입 의혹으로 17일 조사를 받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가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

비아이는 조사에서 대마초를 건네 받아 피웠다는 부분은 인정했지만, 흡입한 대마초의 양·횟수·시기 등이 전날 경찰에 출석했던 A의 진술과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