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맨' 조진웅 "폼생폼사 건달役, 음악에 도움…'흥' 올렸다"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9-16 17:16
배우 조진웅이 건달 캐릭터를 위해 음악을 들은 사연을 밝혔다.

[사진=쇼박스 제공]


16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는 영화 '퍼펙트맨'(감독 용수·제작 MANFILM ㈜쇼박스·배급 ㈜쇼박스)의 언론 시사회가 진행됐다.

영화 '퍼펙트맨'은 부산을 배경으로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 분)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 분)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코미디를 담아냈다.

이날 조진웅은 "기본적으로 우리나라 사람들은 한이 있다. 우는 건 잘하지만 웃는 건 힘들더라. 영기 역을 연기하며 웃는 게 힘들다는 걸 알게 됐다. 누아르 안에서 웃음이 특히 더 힘들더라. 평소 흥이 많은 사람도 아니어서 특히 더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언제부턴가 연기할 때 음악을 듣지 않으면 흥이 오르지 않더라. 현장에 들어올 때부터 핸드폰으로 음악을 켠다. 영기 역은 헤어, 의상 등의 도움도 많이 받았으나 음악의 도움도 컸다"고 설명했다.

조진웅이 연기한 영기는 인생 한방의 역전을 꿈꾸며 폼나게 버텨온 부산 건달이다. '폼생폼사' 인생 반전을 꿈꾸는 인물로 호쾌한 성격이 특징.

조진웅은 "한 번은 친구가 '라디오 좀 틀지 말아라'고 하더라. 보라매에서 운동하는 할아버지 같다고. 음악이 없으면 흥을 내기 쉽지 않다"고 거들었다.

한편 영화 '퍼펙트맨'은 오는 10월 2일 개봉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