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환 경기 안성시장 권한대행, 첫 긴급 간부회의 열어

(안성) 강기성 기자입력 : 2019-09-16 13:24
최 권한대행 “공무원에 중립 가치 지켜 나가야”

최문환 시장 권한대행이 긴급 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경기 안성시 제공]

최문환 경기 안성시장 권한대행이 첫 시정현안 긴급 간부회의를 열었다.

16일 시에 따르면 최문환 시장 권한대행이 오늘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통해 공무원에 정치적 중립의무와 공직기강 확립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시는 우석제 전 안성시장이 이달 10일 대법원 판결에서 당선무효가 확정돼, 내년 총선까지 함께 치러질 재·보궐 선거까지 최문환 부시장이 시장 권한대행 맡는다.

최 권한대행은 “권한대행 체제동안 시민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부서장 중심으로 부서별 핵심 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해 시정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대응하라”면서 “공무원에 정치적 중립과 공직기강 확립은 반드시 지켜야할 의무이자 가치이고 이를 위반 시 누구든 일벌백계 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