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길 교통상황] 오후 5시 기준 부산~서울 6시간 40분, 광주~서울 6시간10분 등 전국 정체

윤정훈 기자입력 : 2019-09-13 16:01
추석 당일인 13일 오후 귀성 차량으로 전국 고속도로가 꽉 막혔다.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서 정체는 풀리는 모양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의 고속도로 총 342㎞ 구간에서 차량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귀경 방향 고속도로 역시 총 326㎞ 구간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다.

오후 5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에서 부산까지 가는데는 6시간 20분이 소요된다.

서울에서 울산까지는 6시간, 대구까지는 5시간 30분이 걸린다. 대전까지는 3시간 10분, 강릉 3시간 50분, 광주 5시간 10분, 목포 6시간 40분 등으로 귀성 행렬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귀경 방향 정체도 시작돼 같은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는 6시간 40분, 광주에서 서울까지는 6시간10분이 걸리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622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50만대가 빠져나가고,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7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추산된다.

서울에서 지방으로 가는 방향 정체는 오후 5시에 절정에 이르며 오후 11시∼자정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방향은 오후 3시∼5시에 가장 심한 정체를 보인 뒤 다음날 오전 3시∼4시께 해소될 전망이다.
 

[사진=한국도로공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