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첫 현장행보, ‘추석 사이버 보안 점검’

송창범 기자입력 : 2019-09-12 10:00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2일 오전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를 방문, 관제 화면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 과기정통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사이버 보안’ 점검으로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를 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기영 장관이 추석연휴가 시작되는 12일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와 중앙전파관리소 전파종합관제센터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날 최기영 장관은 추석 연휴기간 중 혹시 모를 사이버 공격과 GPS 전파교란 등 비상상황에 미리 대비하기 위해 현장을 살펴봤다.

또한 비상근무 중인 직원들에게는 “국민이 안전하게 인터넷을 이용하고 전파교란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행되지 않도록 철저한 근무태세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터넷침해대응센터에서는 민간분야 사이버 위협‧침해사고 대응과 인터넷 이상 징후의 24시간 모니터링 및 대응을 하고 있다.

전파종합관제센터에서는 GPS 전파교란 신호와 선박・항공기의 조난・안전 및 관제 주파수 등 중요주파수를 24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전국에 27개 ‘혼신조사팀’과 전파관제센터에 2개의 ‘위기대응기동팀’을 운영하고 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사진= 과기정통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