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초대형 방사포 2발 아닌 3발 쏴... 합참 정보수집 능력 도마에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9-11 10:11
4개 발사관 중 하단부 캡 3개 열려 軍 "추가 분석 중"... 곤혹스런 표정
북한이 전날 발사한 발사체가 2발이 아닌 3발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는 2발로 발표한 합동참모본부 발표와 다른 것으로 정찰자산을 통한 정보 수집 능력에 한계가 드러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11일 북한은 전날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이라고 밝히면서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 가운데 TEL에 탑재된 4개의 발사관 중 3개 발사관의 하단부 캡이 열려 있다. 캡 아래로는 발사 당시 추진력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 큰 구덩이가 드러났다.

사진을 분석한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발사차량에 실린 4개의 발사관 상부 캡중 3개가 없고, 하부 역시 한 곳만 막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2발이 아닌 3발이 발사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북한이 공개한 사진에 3개 발사관의 캡이 열려 있자, 추가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합참은 전날 "북한이 오전 6시 53분, 오전 7시 12분경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북방 방향으로 각각 2발을 발사했고 사거리가 330여㎞로 추정된다"고 밝표했다. 그러나 이전과 달리, 정점고도나 비행속도 등을 밝히지 않아 '부실 발표' 논란이 일었다.

특히 최근 북한 발사체에 대한 정보 판단이 잇따라 어긋나자 아예 정보를 비공개하는 것 아니냐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합참은 이 같은 지적을 일축했으나, 북한의 이날 발표로 또다시 곤혹스런 상황에 놓였다.

군 관계자는 "추가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다"며 "현재까지는 북한이 2발을 쐈다는 것이 한국과 미국의 공통된 평가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김정은 위원장이)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는 전투운영상 측면과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 유도기능이 최종 검증되였다고 하시면서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련(연)발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내리시였다"고 전해 향후 추가 시험발사 가능성을 예고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현지지도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