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손흥민 뿔났다 “창피한 일…이대론 월드컵 본선 어렵다” [한국-조지아]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9-06 10:45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2020년 카타르 월드컵 본선으로 가는 길목에서 만난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아쉬운 경기력으로 무승부를 거두자 쓴소리를 남겼다.
 

[한국과 조지아의 평가전이 2-2 무승부로 끝난 뒤 고개 숙인 손흥민(오른쪽).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은 6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끝난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황의조(보르도)의 멀티 골이 터졌으나 만족스럽지 못한 경기를 펼친 끝에 2-2로 비겼다.

한국은 이날 ‘플랜B’를 가동하며 3-5-2 전술로 나섰다. 하지만 화끈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끈끈한 조직력은 나오지 않았고, 수비에서도 집중력 부족에 의한 결정적인 실수로 실점을 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불만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우리는 약체다. 세계에서 실력이 떨어지는 팀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노력하지 않으면 좋은 팀이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선수들이 오늘 경기를 통해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손흥민은 이날 경기력에 대해서도 “스리백 전술의 문제가 아니라 선수들의 정신력이 가장 큰 문제”라며 “이런 경기를 치른 것에 주장으로서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것은 대표팀으로서 창피한 일이다”라고 자책했다.

손흥민의 쓴소리를 계속 됐다. 그는 “경기가 끝난 뒤 선배들과 ‘오늘이 월드컵 예선전이 아니라서 다행’이라는 얘기를 했다. 이런 경기력과 정신 상태, 마음가짐으로는 월드컵 본선에 나가기 어렵다”라며 “개인 능력이 좋아도 경기에서 전부 쏟아내지 못한다면 대표팀에 큰 문제가 생긴다. 선수들 모두 현실을 깨달아야 한다. 월드컵으로 가는 길은 어렵다”라고 꼬집었다.

손흥민은 이날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발렌시아), 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 이동경(울산)에게 “어릴 때부터 꿈꿔왔던 일이고 자신의 노력으로 따낸 결과”라고 축하 메시지를 남기면서도 “하지만 A매치 데뷔가 전부는 아니다. 이제 대표팀에서 책임감을 보여줘야 한다. 어린 선수들에게 많은 것을 요구하는 것일 수도 있지만, 대표팀은 놀러 오는 곳이 아니라는 점을 깨달았으면 좋겠다”라고 진심을 담아 조언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