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산불 피해 볼리비아에 10만달러 인도적 지원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9-03 15:13

외교부가 최근 대형 산불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는 볼리비아에 10만 달러(약 1억2000만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지원금은 유엔개발계획(UNDP) 볼리비아 사무소에 전달돼 화재 진화 등 초기 대응에 쓰일 예정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볼리비아에서는 지난달 하순 발생한 산불로 1800가구가 피해를 봤다. 동시에 서울 면적의 12배에 달하는 삼림과 초원 73만8000헥타르(㏊)가 파괴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앞으로도 자연재해 등으로 피해를 본 국가와 국민들에게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볼리비아 차라구아의 산림지역 곳곳에서 산불이 발생, 연기를 뿜어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