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용호-中 왕이 회담…한반도 비핵화 문제, 북중 우호관계 발전 논의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9-03 10:09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2일 평양 만수대 의사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고 있는 모습.[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북한과 중국의 외교장관이 지난 2일 평양에서 만나 한반도 문제에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합의한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이날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평양 만수대 의사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나 북·중 우호 관계와 북미 회담 재개 등과 관련된 한반도 문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북·중 우호 협력 관계를 잘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며 "북·중 양국 지도자의 의지가 양측의 공동 행동으로 이어져 북·중 관계의 더 큰 발전을 실현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중수교 이래 국제 상황이 어떻게 변하든 북·중은 줄곧 비바람 속에 같은 배를 타고 함께 나아가고 있다"면서 "새로운 기점에 선 북·중 관계는 더욱 왕성한 생명력을 보이면서 더 밝을 미래를 맞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리용호 외무상은 북·중 우호와 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북한의 당과 국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화답했다. 또 북·중 수교 70주년을 성대히 축하해 새로운 시대의 북·중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자고 제안했다.

한편, 왕이 국무위원은 이날 회담에서 리용호 외무상에게 홍콩의 정세와 관련해 중국의 입장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은 홍콩은 중국의 홍콩으로 외부 세력이 간섭해서는 안 된다며 중국 입장을 강력히 지지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