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ADB·서울시와 남아시아 3개국 에너지효율 역량강화 교육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9-02 13:08
산업·건물·수송 등 수요부분 교육
한국에너지공단이 부탄,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등 남아시아 3개국을 대상으로 에너지효율 역량강화 교육을 추진한다.

에너지공단은 2~6일 서울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남아시아 3개국(부탄,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에너지 분야 공무원의 역량강화를 위한 초청연수'를 개최한다.

공단과 아시아개발은행(ADB)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교육은 남아시아 개도국의 에너지효율 및 신재생에너지 관련 정책 및 제도 수립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과 경기지역에서 진행되는 교육은 서울시와 공동으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의 에너지효율 정책 및 방향을 공유 할 수 있도록 준비됐다.

부탄의 경제부(Ministry of Finance), 스리랑카 지속가능에너지청(Sustainable Energy Authority), 방글라데시 지속가능재생에너지청(Sustainable and Renewable Energy Development Authority),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모두 19명이 참석했다.

공단은 에너지효율 진단, 에너지라벨링 제도, 자동차 효율연비제도, BEMS 보급제도, 신재생에너지 보급정책 등과 관련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또한, 경기권의 에너지드림센터, 건물데이터센터, 수도권매립지공사 견학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정책과 제도 그리고 기술과 현장까지 동시에 체험 할 수 있도록 했다.

연수에 참여한 방글라데시 정부관계자는 "한 차원 높은 한국의 정책과 제도에 경의를 표하며, 프로그램을 준비해준 공단에 감사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ADB 관계자는 "이번 초청연수가 남아시아 3개국 에너지효율 향상을 도모해 국가발전을 앞당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개도국 역량강화를 위해 공단의 지속적인 협력을 바란다"고 말했다.

오대균 에너지공단 기후대응이사는 "한국의 에너지효율 관련 기술 및 정책이 남아시아에 수출돼 개도국의 온실가스 저감 및 경제발전을 이루는 데 힘쓰겠다"라며 "국내기업 및 기술도 개도국에 진출 할 수 있도록 ADB 및 개도국 협력 사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오대균 한국에너지공단 기후대응이사가 2일 서울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초청연수 교육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