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자동차 시장 살리기 총력... "무역전쟁 장기화 부담"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9-02 17:44
공급과잉 업체 단속....병행수입 활성화 조치 내놔 "최악 시기 지났지만, 즉각효과 없을 듯"
중국 당국이 침체된 자동차시장을 살리기 위해 칼을 빼들었다. 병행수입 활성화 조치를 내놓은 데 이어 공급과잉 업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경제위축이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나온 조치로 해석된다.

1일 중국 신경보에 따르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산업발전국 루웨이성 국장은 지난달 31일 톈진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해 “중국 자동차 시장의 공급과잉을 막고 적절한 가동률을 위해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적절한 가동률이 유지되지 않은 업체들은 공장 가동 중단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중국 자동차시장은 공급과잉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중국 전체 자동차 생산능력은 연 5000만대에 달하지만 지난해 생산량은 2709만대에 그쳤다. 가동률이 54% 정도 되는 셈이다. 자동차업계에서는 80%의 가동률은 돼야 손익을 맞출 수 있다고 본다.

중국 자동차시장은 2017년까지 20년 넘게 성장세를 그렸으나 지난해에 이어 13개월째 역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중국 자동차공업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 7월 자동차(상용차+승용차) 판매 대수는 전년동기 대비 4.3% 감소한 180만8000대에 머물렀다. 지난해 11월 이후 계속해서 하락세를 이어간 것이다. 

중국 당국은 침체된 자동차 시장을 되살리기 위해 총력을 다하는 모양새다. 지난 30일에는 병행수입 활성화 조치도 내놨다. 중국 상무부와 공업정보화부 등은 ‘자동차병행수입 관련 정책’에 대한 성명을 내고 자동차의 병행 수입에 관한 지역 규제를 완화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일정한 자동차 수입 실적을 가진 항만은 상무부에 대한 신고만으로 병행수입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완성차 수입실적이 연간 1000대가 넘는 항만은 지방정부가 상무부에 신고만 하면 병행수입이 인정된다. 기존에는 각 지의 자유무역시범구 등 중앙정부가 지정한 시범지역에서만 혀용됐다.

관련 업계 관계자는 “수입 자동차를 늘려 자동차 내수 시장을 살리기 위한 복안”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28일에는 자동차 구매 제한을 완화를 골자로한 소비 진작 대책을 쏟아낸 바 있다. 중국 국무원은 이날 신에너지차 구입 지원 등 20가지 조치를 담은 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당초 내년부터 신에너지차량 보조금 지원을 중단하기로 한 기존의 정책 기조와는 상반된다.

업계 관계자는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면서 경기 위축세가 이어지는 것이 당국에 부담이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내수진작을 위해 자동차 시장 살리기에 집중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다만 이번 조치가 곧바로 효과를 보일지는 미지수다. 블룸버그NEF의 낸낸 코우 중국 담당 수석 "이번 조치로 자동차 구매가 많이 늘 것이라고는 보지 않는다"면서 "자동차 시장에 최악의 시기는 아마도 끝났겠지만 호황이 단시일 안에 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인민망]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