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디자인 현대화 이끌 젊은 인재 10명 선정

이한선 기자입력 : 2019-08-30 10:42
‘한복의 모더니즘’을 주제로 ‘2019 한복디자인 프로젝트’ 진행

대상 수상작 [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진행한 ‘2019 한복디자인 프로젝트’ 시상식이 29일 문화역 서울 284에서 열렸다.

2014년부터 개최한 ‘한복디자인 프로젝트’는 한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흐름을 제시하고, 한복 분야의 젊은 인재를 발굴, 육성하기 위한 한복디자인 경연대회다. 올해는 ‘한복의 모더니즘’(부제: 태극과 건곤감리)을 주제로 연령제한 없이 공모하고, 신진 디자이너, 대학생, 청소년 등의 지원자 65명 중 수상자 10명(대상 1명, 최우수상 1명, 우수상 7명, 특별상 1명)을 선정했다.

대상(문체부 장관상)은 서우정 씨(국민대 의상학과 학생)가 수상했다. 서우정 씨의 작품 ‘김마리아(190215)’는 2․8 독립선언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독립운동가 김마리아 선생에 대한 존경을 표한 작품으로, 경연 주제인 ‘건곤감리’에 일제의 고문으로 한쪽 가슴을 잃었던 선생의 ‘비대칭성’과 역동적인 독립운동을 펼쳤던 선생의 ‘활동성’을 조화시켜 표현했다. 작품의 부제 ‘190215’는 김마리아 선생이 2․8 독립선언문을 옷 속에 숨기고 도쿄에서 부산으로 귀국한 날짜다.

최우수상은 박유림 씨(Le Mir 대표)가 받았다. 박유림 씨의 작품 ‘태극과 건곤감리의 형태적 특징에 대한 소고’는 리넨, 가죽, 왕골 등 천연 소재를 활용해 태극과 건곤감리의 형상에 현대 일상복의 디자인적 요소를 반영했다.

우수상 수상자는 서소연 씨(소애 한복 대표), 박차미 씨(국민대 의상학과 학생), 류경진 씨(영국 세인트 마틴스 출신 디자이너), 김예지 씨(riu & viu 대표 디자이너), 한혜연 씨(안산디자인문화고등학교 학생), 이주은 씨(한양대 주얼리패션디자인과 학생), 김수연 씨(동덕여대 패션디자인과 학생, 1996년생) 등 7명이 선정됐다. 특별상은 박정은 씨(한복 더 수아 대표 디자이너)가 수상했다.

인기상은 수상자 10명을 대상으로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 실시하는 온라인 인기투표를 통해 가장 많은 표를 얻은 수상자가 받는다.

올해 수상자는 디자인 계획안 공모(4. 11.~5. 16.)를 시작으로 1차 디자인 계획안 심사(5. 22.), 2차 시청각설명(프레젠테이션) 심사(6. 1.), 3차 작품 심사(8. 28.)의 절차를 거쳐 선정했다. 2차 심사 후에는 참가자들에게 작품제작비를 지원하고, 공모 작품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심사위원들이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디자인, 마케팅, 전시 구성방안 등에 대한 상담(멘토링)도 진행했다.

‘2019 한복디자인 프로젝트’ 수상작은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 문화역 서울 284에서 열리는 ‘2019 한복상점’ 1층 전시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대상 수상자 서우정 씨는 “이번 디자인의 주제가 독립운동가 김마리아선생님이셨는데, 활동은 많이 하셨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여성 운동가셨다. 많은 사람들이 이 분 또한 알아주셨으면 했다”며 “여성들이 사회에 진출하는 데 성별에 구애받지 않았으면 해서 활동적인 옷을 만들었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상 수상자 박유림 씨도 “한복디자인 프로젝트를 계속 해서 우리나라뿐 아니라 해외에도 한복이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한복에 대해 공부를 많이 하며 한복이 정말 아름다운 옷이라는 걸 알았다”며 “앞으로 한복이 많이 알려지고,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말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