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 대비 유관기관과 총력 대응

(구미)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8-28 17:28
구미·포항시 등 7개 시·군, 9개 유관기관과 3번째 합동간담회 개최 경영안정화자금 운영, 소재부품산업 육성, 해외마케팅 지원 등

경상북도는 28일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시·군, 수출지원기관, 기업체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 조치 지원정책 마련을 위한 합동간담회를 열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일본의 백색국가(수출우대국) 배제 조치가 2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유관기관들과 힘을 합쳐 본격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밝혔다.

이에 이날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시·군, 수출지원기관, 기업체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원정책 마련을 위한 합동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각 기관별로 추진상황과 함께 향후방향을 논의했다. 도는 피해 최소화 방안 및 소재부품 산업 육성을 위한 혁신전략을 설명했고, 구미시 등 7개 시․군은 지역 내 영향과 장․단기 지원책, 중소벤처기업청 등 유관기관의 기술혁신개발사업, 피해기업 정책자금 지원, 해외마케팅 지원방안 등을 공유했고 추가 대책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경북도는 앞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발표와 함께 지난 7월 16일 전우헌 경제부지사를 단장으로 각 시·군을 포함해 정부 산하기관, 민간기관, 도내 유관기관까지 참여하는 ‘일본 수출규제 합동대응반’을 출범시켰다.

이와 함께 두 차례 도지사 주재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고 합동대응반을 중심으로 수차례 관계기관 실무회의를 거쳐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노력해 왔다.

특히, 지난 8월 2일 제2차 회의에 참석한 기업의 애로사항 중 설립 7년 이후 기술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경북도가 중앙정부에 직접 건의했고 중소벤처기업부에서 7년 이상 기업 지원을 위한 신성장자금 규모를 당초 8800억 원에서 추경으로 3300억 원을 증액했고 내년에는 9300억 원으로 증액 검토 중이라는 회신을 받은 바 있다.

도는 2018년 기준 對일 수입액은 22억불로 경북 총수입액 152억불 대비 15%를 차지하고 있고, 이중 기계·철강·화학분야 품목이 대부분이며, 도내업체 중 총 1601개사가 일본에서 수입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고,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지역기업의 피해가 발생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경북도는 對일본 수입 의존도가 높은 품목을 중심으로 철강, 디스플레이, 반도체, 정밀화학 등 10대 특별관리 품목을 선정했다.

더불어 소재·부품·장비 산업 기술자립화를 위해 70여개 선도과제를 선정해 정부정책과 연계한 국가사업화를 추진 중에 있으며 8월 23일에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 등 6개 분야 산업발전을 위해 지역 산·학·연·관의 역량을 총결집한 ‘경북 소재·부품 종합 기술지원단’을 출범시키기도 했다.

단기적으로는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경영안정화 자금 30억 원, 부품·소재 등 기술개발 및 국산화 지원 25억 원, 통상마케팅 특별지원 7억 원 등 9개 사업에 70억 원 이상의 긴급 추경을 편성했으며, 도내 관련기업이 직접 지원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도는 일본 수출 규제의 파고를 이겨내고 침체가 예상되는 일본과의 통상확대를 위해 일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두 차례 개최한다.

28일에는 대구 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일본 도쿄, 나고야, 오사카, 후쿠오카 등에서 소비재 바이어 17개사를 초청해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29일에는 구미 금오산 호텔에서 일본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차세대 리더 11명 등 16명의 해외바이어를 초청해 1:1 비즈니스 상담회를 마련한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경북도와 수출유관기관이 함께 발맞춰 현장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지혜를 모아 단기적, 중장기적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면 이러한 위기국면은 충분히 타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