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조국 가족 증인 요구는 정치적 연좌제"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8-28 09:40
"野 특검 요구는 한 마디로 반칙"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에 후보자 가족을 증인으로 요청하는 것에 "정치적 연좌제에 해당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가족이 증언해야 할 말은 모두 후보자가 증언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는 지금까지 수많은 가족 관련 의혹이 있었어도 단 한 번도 가족을 증언대에 세우지 않았다'며 "정치로 인해 가족들에게 또다른 패륜적 피해가 입혀지지 않도록 하는 배려"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 금기까지 깨면서 반드시 가족을 출석시켜야 한다? 이렇게 요구하는 것은 지나치다"며 "직접 가족을 부르지 않아도 후보자가 충분히 진실을 소명하고 의혹을 해명할 수 있다"고 했다.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선 "전혀 언질을 들은 바도 없고 예상할 수도 없는 일이었다"면서 "청문회의 정상적 진행에 차질을 주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에 대한 검찰 내부의 반발이 아니기를 바란다는 여론도 검찰이 귀담아 듣고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그는 '조 후보자의 힘을 빼 검찰 개혁을 막으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선 "해서는 안 될 행위"라며 "검찰이 갖고 있는 과도한 권력이 개혁돼야 한다는 것은 우리 국민 절대다수의 명령이다. 검찰은 저항해선 안 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이 특별검사제 도입을 주장하는 것엔 "묻지마 특검, 그것은 한 마디로 반칙이다"며 "지금 특검을 주장하는 것은 진실은 안중에도 없고 정쟁만 반복하자는 증거를 스스로 고백하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이어 "아직 청문회도 안 했고 검찰 수사도 안 한 상태 속에서 묻지마 특검을 얘기하는 것은 정당한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 일정 등을 논의하는 당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과의 간담회를 마친 뒤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