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베트남 사회적기업 쿠플러스와 사회적경제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안동)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8-28 03:26
공정무역 등 ODA사업 연계…경북형 사회적경제 세계화 추진 발판 마련

경상북도는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사회적기업 쿠플러스 및 경북사회적기업종합상사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사회적기업 쿠플러스 및 경북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동조합)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현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은 경상북도 사회적경제의 제도․정책을 해외시장에 공유·확산하고, 베트남이 보유한 자원을 활용해 경북 사회적경제기업의 기술을 지원하기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함과 동시에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베트남 사회적기업 쿠플러스는 국제 NGO 굿네이버스(베트남지부)가 설립한 기업으로 지역 주민의 소득증대와 자립을 위해 농촌개발, 농산물 유통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번 협약은 국제 NGO 단체인 굿네이버스와 연계해 추진된 사업으로 경북사회적기업종합상사가 판로개척을 위해 국내외 NGO,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을 대상으로 꾸준히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협력사업 발굴을 통해 얻은 성과이며, 국내 사회적경제의 육성 시스템이 해외로 진출하는 첫 발판을 마련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경상북도가 지원하고 운영하는 사회적경제 육성 정책을 활용한 경북형 사회적경제 세계화사업 추진, 쿠플러스가 보유한 공정무역의 커피상품 개발 및 경북 우수 농축산물의 베트남 수출 및 유통 지원, 청년 사회적기업가 양성과 창업지원에 필요한 역량과 자원을 상호 공유·협력하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또한, 경상북도는 굿네이버스(베트남지부)와 업무간담회를 통해 경북이 가진 기술력과 시장경쟁력을 바탕으로 기술 지원과 공정무역으로 원재료 조달 등 경상북도 사회적경제 해외 진출을 위해 적극적인 참여 방안을 논의했다.

경상북도와 굿네이버스(베트남지부)는 ODA를 사회적경제와 연계해 농촌개발, 농산물유통, 친환경에너지, 정보통신, 경북소셜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베트남 현지에 진출한 유통기업인 롯데마트 등을 활용해 현지 소비자 반응을 파악하고, 지역상권 조사 분석을 통해 해외 판로를 개척하고자 경북 사회적경제기업 생산품을 대상으로 팝업스토어를 여는 등 프로모션 행사도 병행 진행했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경북형 사회적경제를 해외 시장에 적극 확산하고,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해 아시아지역의 사회적경제 Hub화에 경북이 적극적으로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