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송기헌 "조국, 일반 평민 국민 삶과 달라…세심한 주의 필요했어"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8-26 10:31
"사과하는게 적절했다…8월 인사청문회 할 가능성 남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송기헌 의원이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본인들이 살아온 여러 가지 환경이라는 것이 평민적인 국민의 삶과는 다른 부분이 분명히 있기 때문에 나름대로 사회에 참여했던 사람으로서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이렇게 밝히면서 "그런 면에서 사과하는 게 적절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전날 딸 조모씨의 특혜 논란에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부인과 자식 명의의 사모 펀드 및 웅동학원의 사회 환원을 약속했다.

송 의원은 '평민적인 삶과 다르다는 취지'에 대해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 전반적인 재단이라든지, 재단 규모라든지, 그런 면에서는 특히 일반 평민적인 국민들과 좀 다른 것 맞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재차 답변했다.

송 의원은 "청문회를 통해서 조 후보자의 목소리를 국민들께서 직접 들어보시고 어떤 취지에서 여기까지 진행돼 왔고 사회에 환원한다는 게 어떤 취지였는지를 말씀드린다고 하면 국민들께서 직접 이해를 하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이후에 국민들께서 받아들이는지 여부를 나중에 판단해야 한다"고 했다.

송 의원은 "저희들은 지금으로써는 조 후보자 만큼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사법 개혁을 완성할 수 있는 적임자는 없다고 보고 있다"며 "큰 과제, 가장 앞세우고 있는 과제를 위해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필요하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했다.

송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인사청문회를 미루고 있는 것과 관련, "아직까지는 그 쪽에서 변함이 없는데, 그 이유는 증인 소환이나 자료를 요구할 수 있는 기간이 적기 때문에 그렇다는 말인데, 여러 가지는 사실 조율해서 가능할 수 있다"며 "아직까지 8월 중에 할 수 있는 가능성은 남아 있다고 보고 있다. 오늘 오전 중에 협의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했다.
 

18일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오른쪽)이 의사 발언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