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강남성심병원, 암세포만 쏘는 초정밀 방사선기 도입

황재희 기자입력 : 2019-08-26 09:10
환자별 맞춤형 정밀 방사선치료 가능

한림대의료원 관계자 등이 최첨단 초정밀 방사선 암치료기 ‘버사HD/에이펙스’를 둘러보고 있는 모습 [사진=한림대강남성심병원 제공]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은 암세포만 골라 쏘는 최첨단 초정밀 방사선 암치료기 ‘버사HD/에이펙스(Versa HD/APEX)’를 최근 도입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26일 밝혔다.

버사HD/에이펙스는 현존하는 방사선 암치료기 중 가장 정밀한 치료가 가능한 장비로 알려져 있다. 미국 전역과 유럽 등에서 널리 쓰이고 있으며, 국내 대학병원 중 이를 도입한 곳은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을 포함해 세 곳이다.

버사HD/에이펙스는 환자마다 다른 종양 모양과 크기에 맞춤형 방사선 조사가 가능한 장치(2.5mm 다엽콜리메이터, APEX)를 내장하고 있다. 360도 회전을 통한 입체 세기조절 회전 방사선치료가 가능해 고선량의 방사선을 매우 세밀한 부위에만 골라 쏠 수 있다. 이에 따라 기존 방사선 암치료기와 달리 좁고 세밀한 부위에도 정상조직의 손상 없이 치료할 수 있는데, 특히 두경부암과 전립선암, 뇌종양, 췌장암 등에 효과적이다.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은 버사HD/에이펙스를 이용하면 종양의 위치가 미세하게 변하는 고난이도의 암치료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폐암, 간암 등은 환자가 숨을 쉴 때마다 미세하게 움직여 기존 방사선 암치료기로는 암 부위에만 정밀하게 방사선을 조사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방사선 암치료 부작용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버사HD/에이펙스는 환자의 병상을 6방향으로 움직이며 치료할 수 있어 4방향 이동만 가능하던 기존 장비에 비해 방사선 조사 각도가 다양해져 부작용을 최소화한다. 또 방사선 조사 각도 및 범위 등을 설정하는 동시에 치료가 가능해 기존에 비해 전체 방사선 치료 시간이 40% 이상 단축된다.

이영구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원장은 “최첨단 방사선 암치료기 도입을 통해 서울 서남부 지역에서 최상의 방사선 암치료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암환자에게 최첨단 의료기술을 통한 최고의 치료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