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상욱 YTN 앵커, 페이스북에 공식사과 “경솔한 표현…머리 숙여 사과"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8-25 20:58
조국 비판 청년에 "수꼴" 발언 논란 일자 사과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한 청년에게 '수꼴'(수구 꼴통)이라고 비하성 발언을 했다가 논란이 일자 공식 사과했다.

변 앵커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린 제 글이 논란이 되면서 무거운 마음으로 질책의 글들과 반응들을 읽으며 하루를 보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젊은 세대가 견고한 기득권층의 카르텔 속에서 공정함을 갈구하고 있음을 이해한다고 여겼지만, 저 역시 기성세대의 시각으로 진영논리에 갇혀 청년들의 박탈감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특히 '수꼴'이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경솔한 표현 역시 아프게 반성하고 있다"라며 "제 글로 마음을 다친 당사자와 관련된 분들께도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기회에 청년들의 높은 정치의식과 도덕적 요구를 더욱 마음에 새겨 함께 고민하고 과제를 해결하는 데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YTN 측은 변 앵커 발언 논란에 대해 "개인이 사적으로 트위터에 올린 거라서 회사에서 특별히 밝힐 입장은 없다"고 밝혔으나, 노동조합에서는 비판 성명을 내기도 했다.

YTN 내 3개 노조 중 연봉사원 위주로 구성된 YTN방송노조는 "변 앵커의 발언은 보도채널 YTN의 명예를 심각하게 실추시킨 행위"라며 "'선택적 정의'의 우물에 갇혀 세상을 바라보는 편협한 앵커에게 YTN이 스튜디오 한편을 내줄 의무가 없다. 당장 계약을 해지하라"고 촉구했다.
 

변상욱 YTN 앵커(오른쪽).[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