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유력인사들 "시위대 요구 일부 받아들여야"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8-25 20:28
캐리 람 "송환법은 죽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홍콩 유력 인사들이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에게 시위대의 요구를 일부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정치인, 전직 고위 관료 등 19명의 홍콩 유력 인사들은 캐리 람 행정장관의 관저에서 그와 만나 송환법 반대 시위대와의 대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전날 모임에서는 절반이 넘는 참석자들이 캐리 람 행정장관에게 범죄인 인도 법안의 완전한 철회와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공개적인 조사 등 시위대의 일부 요구를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고 SCMP는 전했다.

전직 교통부 장관인 앤서니 청은 시위대의 일부 요구를 받아들일 것을 주장하면서 "이것이 진심 어린 대화, 실질적인 결과로 이어질 대화라는 인상을 시민들에게 주기 위해서는 우리의 진정성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캐리 람 장관은 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하자 "송환법은 죽었다"고 선언했지만, 송환법을 공식적으로 철회하라는 시위대의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24일 홍콩 카오룽 지역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자가 경찰이 쏜 최루탄을 테니스 라켓을 이용해 경찰 쪽으로 다시 보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