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좌파의 위선적인 이중성에 분노한 촛불을 들자"

전환욱 기자입력 : 2019-08-24 18:32
"조국은 이미 사노맹에서 끝난 사람" "청문회가 아니라 특검까지 가야 한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4일 "좌파의 위선적인 이중성에 분노한 촛불을 들자"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광화문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文 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의 첫번째 연사로 나서 "조국은 이미 사노맹에서 끝난 사람"이라며 "이 나라가 정상적인 나라라면 그런 국가 전복을 꿈꾸던 사람을 다른 것도 아니고 법무부 장관에 앉힌다면 이걸 나라라고 할 수 있나"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조국이 인사청문회에 자신이 없으니까 국민 청문회를 하자고 한다"라며 "국민 청문회는 자기들끼리 팬 몇 명, 기자 몇 명 불러서 가짜 청문회 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문회가 아니라 특검까지 가야 않겠냐"라며 "특검 가자"라고 외쳤다.

김 의원은 "서울대와 고려대에 이어 이제 부산대까지 촛불 집회를 하려 한다"며 "이제 여러분도 촛불을 한번 들고 싶지 않나. 이제 이번 일은 태극기 말고 우리도 촛불 들자"라고 말했다.

'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